상대가 별이 되었습니다

제제와
제제와

지난 주 금요일(23.09.15.), 상대가 걷는데 휘청거린다는 이야기에 병원에 방문했어요.

처음엔 근처 병원에 갔는데 입원 가능하고, 의료 장비가 더 갖춰진 곳에 가는 게 좋겠다는 권유를 받고 시내 쪽 병원으로 이동했어요.


상대는 상태가 계속 나빠졌고, 엑스레이, 초음파 등을 찍을 때도 힘들어했어요. 그래서 바로 입원을 했어요.

키트 검사에서 바베시아가 떴고, 체온이 40도가 넘었으며, 혈전도 많아 숨쉬는 것 조차 어려워했어요.

SFTS가 의심되어 바로 PCR 검사를 맡겼고, 월요일(23. 09. 18.)에 결과가 나왔습니다.

바베시아, SFTS 모두 음성이었습니다. 하지만 입원해있는 동안 말초혈액 검사를 해왔는데 림프군이 갈수록 늘어났다고 합니다. 이에 급성 백혈병으로 진단내려졌습니다.

엄청 많아진 림프군

급성 백혈병은 예후가 아주 안 좋다고 합니다. 더군다가 상대가 10살쯤 됐다는 오랜 봉사자님의 이야기를 들었어요.

주말 내내 괴로워하던 상대는 항암 치료를 받는다해도 회복될 가능성이 매우 낮다는 판단이 내려졌고 이에 더 이상 괴로워하지 않도록 그만 놔줘야했습니다.

많이 힘들어하는 상대

숨을 거칠게 쉬며 힘들어하던 상대는 리더와 봉사자분들이 함께 한 가운데 별이 되었습니다.

상대야, 괴로워하던 네가 잠든 모습을 보니 눈물이 흐르면서도 너를 붙잡아둔 것이 미안할 정도로 편해보이더라.

어떻게든 우리 곁에 더 두고 싶었는데 우리의 욕심일 수도 있겠더라고. 부디 그곳에선 아프지 말고 잘 지내렴. 키위도 만나고, 가을이도 만나고, 소장님도 만나렴.

안녕 상대...

2023년 9월 18일 오후 5시 40분. 상대, 별이 되다.

한림쉼터를 돕는, 자발적 유료구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제제와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