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대가 많이 아파요

제제와
제제와

고정 봉사자님으로부터 연락을 받았어요. 상대가 걸을 때 약간 휘청거리는 것 같다고요.

이연 공동리더님은 서둘러 쉼터에 가셨어요. 얼마 전 키위가 별이 되기도 해서 너무나 걱정되어 상대를 데리고 동물병원에 갔어요.

병원에선 상대의 상태가 많이 안 좋아 보인다고 입원실이 있고, 의료 장비가 더 갖춰져 있는 곳에 가기를 권유하셨어요. 그래서 다시 시내 쪽 병원으로 이동했습니다.

홍난영 대표님도 합류하셨어요. 상대는 잘 걷지도 못해 안아서 병원으로 이동시켰어요. 기운이 없어 진료실에서도 내내 엎드려 있더라구요.

혈액 검사하고, 엑스레이도 찍고, 초음파는 상대를 위해 진료실에 기계를 가져와 검사해 주셨어요.

피를 뽑으려는 상황
초음파 검사 중

숨소리가 너무 거칠고, 체온도 40도 이상이더라구요. 정확한 병명은 PCR 결과가 나와야 알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래도 아이 상태가 너무 좋지 않아 입원시켰습니다. PCR 결과는 내일이나 모레 나온다고 합니다.

상대 나이가 적지 않습니다. 7~8살 추정입니다.

더운 여름, 힘겹게 보냈나 봅니다. 젊었을 땐 버텨냈을 그 더위가 이제는 버거운 모양입니다. 체력이 떨어지면 면역력도 떨어지니 병에 더 취약해지지 않을까.

쉼터가 너무 열악합니다. 특히나 나이가 들어가는 아이들에겐 더더욱 열악합니다.

그런데 더울 땐 시원하게, 추울 땐 따뜻하게 해줄 방법이 없네요. 보금자리까지 위협을 받고 있으며, 지붕 있는 견사는 불법 건축물이라고 합니다. 그 열악한 견사에 지붕까지 없어야 하나요...

한두 달만 있으면 또 추워지겠죠. 한숨만 나옵니다. 최대한 해볼 수 있는 건 해보겠지만 보일러를 틀지 않으면 집에 있어도 추운데 이 아이들은...

상대가 이겨냈으면 좋겠습니다. 건강해져서 쉼터로 돌아왔으면 좋겠습니다. 우리 곁에 더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입원실에 들어간 상대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