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정 봉사자님들과의 만남, 세 번째

홍난영
홍난영

고정 봉사자님들과의 만남, 세 번째. 드디어 한 번씩은 다 만났습니다.

이번에도 다양한 아이디어 주셨고, 그 중 실행가능한 것도 있었습니다.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참여에 무조건 감사드려요.

나왔던 이야기 중 자동차 스티커가 있었어요. 이 아이템 좋은 것 같아서 다른 차들은 어떤 스티커를 붙였나, 걸어다니면서 보려고하는데 개똥도 약에 쓰려면 없다더니 스티커 붙은 자동차가 도통 안 보이더라구요. 시무룩...

저는 자동차에 스티커를 붙여본 적도 없고, 따라서 구매한 적도 없어서 스티커가 어떻게 생겼고, 어떻게 붙이는지도 몰라서 구경 좀 하려고했더니 어쩜 이렇게 하나도 안 보일 수가 있나요?

스알못(스티커를 알지 못하는 사람)이지만 예쁘게 만들어서 생애 첫 스티커를 자동차에 붙이고 다니고 싶은 욕망이 들끓기 시작했답니다.

자, 우선 디자이너부터... 섭외를...

고정 봉사자님들. 다들 바쁘신데 발걸음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이야기 많이 들었고 많은 도움이 됐습니다.

이제 '우리가 지켜줄개' 출동입니다. 많이 도와주세요!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