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표 일기(23. 10. 16.) 우리가 지켜줄개, 강연회

홍난영
홍난영
  • 우리가 지켜줄개, 강연회

어제 '우리가 지켜줄개' 강연회가 있었다. 질문이 많을 줄 알고 3시간으로 잡았는데 질문이 없었다. 강연을 너무 잘 한 것일까? ㅎㅎㅎㅎ

작더라도 이런 자리를 가끔 만드는 것도 좋을 것 같다. 10명 이하로 모일 수 있는? 그러려면 주제가 있어야겠지.

어젠 제주도 전역에서 다양한 행사들이 정말 많았다고 한다. 그래도 많은 분들이 귀한 시간 내주셨다. 너무나 감사한 일이다. 한림쉼터는 제제와, 인스타, 유튜브 등으로 항상 소식 전하고 함께 할 것이다.

우리는 할 수 있어요!!

  • 몸살

결국 몸살이 났다. 온 몸이 욱신욱신하다. 해야할 일은 쌓여있는데... 일단 쉬어야겠다. 사실 머리도 잘 안 돌아간다.

나이가 들수록 건강이 최고라는 게 절실하게 다가온다. 아프면 뭘 할 수가 없다. 이제 내 몸은 나만의 것이 아님을.

  • 에너지 총량의 법칙

사람에겐 쓸 수 있는 에너지가 한정되어 있을 것이다. 그 에너지를 꼭 써야할 곳에 쓰는 것이 현명하겠다. 그런데 가끔은 울화통이 터지는 일들이 있다. 작은 사건일 수도 있고, 큰 사건일 수도 있다. 되도록 작은 사건, 특히아 무시해도 될 것에는 에너지를 쓰지 않는 것이 좋겠다.

열받지 말고, 덤덤하게 알릴 것은 알리고 넘어가자. 혹 대적하게 되더라도 에너지를 최대한 아끼자. 나의 에너지는 그들을 위해 쓸 틈이 없다.

  • 또또

우리 또또는 새로운 견사에서 잘 적응해나가고 있다. 정말 다행이다. 이제 아리아, 흰순이네랑 합사만 잘 되면 좋겠구만~~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