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견, 단이 이야기(제주 한림쉼터 : 유기견 보호소)

제제와
제제와

단이가 오른쪽 뒷다리를 절룩거립니다. 소장님은 그런 단이를 데리고 걱정하며 병원에 데려가셨습니다.

엑스레이를 찍고 검사 결과를 받아보니 관절염이라고 합니다. 다행인 것은 근손실도 없고, 고관절과 슬개골도 괜찮다는 것이었어요.


단이는 2013년생 추정입니다. 올해로 11살이 되는 거죠. 그리고 리트리버 피가 섞인 대형견입니다.

대형견의 평균수명은 10~12살이라고 합니다. 물론 평균수명이니 단이는 더 오래 살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오랜 세월 유기견 보호소에서 살았던 녀석이니만큼 걱정되는 건 사실입니다.

저는 보지못했지만, 단이 젊었을 때는 어마어마했다고 해요. 단이의 자식들(여름, 가을, 겨울)과 함께 견사 담을 넘어 다른 애들을 위협하는 행동이 잦았다고 해요. 그래서 유독 단이네 견사는 담이 높습니다.

그랬던 단이가 이제는 다리가 아파 절뚝이며 걷습니다. 그의 자식인 여름, 겨울이도 10살이 되었습니다(추정). 그리고 가을이는 아파서 별이 되었습니다.

소장님은 병원에 다녀온 이야기를 하며 눈물을 쏟으십니다.

차에 태우고 가는데 단이가 하염없이 창밖을 보더랍니다. 녀석이 언제 쉼터 밖을 나와봤을까 싶어서, 악명높던(?) 단이가 언제 노견이 되었을까 싶어서 눈물이 나더랍니다.


우리는 이제 노견들을 케어해야하는 상황에 들어왔습니다. 우리가 어디까지 해줄 수 있을지 벌써부터 걱정됩니다. 케어해줄 사람도, 비용도 부족합니다. 보호소의 환경도 열악한 편입니다.

병원에서 추천한 주사가 있는데 월 4회 맞아야 하는데 1회 비용이 25만 원이라고 합니다. 효과는 1년 간다고 하네요.

우선 우리는 단이의 살을 빼보기로 했습니다. 병원에서도 권장했구요. 지금은 셋이 견사를 함께 쓰니 먹는 것도 같이 먹습니다. 이것부터 해결해야 합니다.

단이는 이제 혼자 견사를 써야 합니다. 사료의 양을 조절하고(가능하다면 관절에 좋은 사료를...), 관절에 좋은 영양제도 먹이는 등 관리에 들어가야 합니다.

단이, 여름, 겨울이



다이어트부터 시켜본 후 그다음을 생각해 보기로 했습니다.

언제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최고로는 못 해줘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단이의 이야기도 종종 올리겠습니다.

이상 홍대표였습니다.
-

한림쉼터를 후원해주세요. 한림쉼터는 116마리 아이들이 함께 살아가는 유기견보호소입니다.

한림쉼터 전용 후원 계좌 : 농협 355-0078-4849-93 사단법인 제제프렌즈 / 기부금 영수증 가능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